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청정자연과 푸름감성이 어우러진곳

지훈문학관 입구 전경

  • 개관연도 : 2007월 5월 18일
  • 위  치 : 영양군 일월면 주곡리 주실마을 일원
  • 대지규모 : 2,792㎡ (846평)
  • 건축면적 : 538㎡ (163평)
  • 주요시설 : 관리사, 세미나실, 전시실
  • 부대시설 : 지훈시공원, 주차장, 탐방로 등

지훈문학관은,

청록파 시인이자 지조론의 학자 조지훈 선생을 후세에 길이 기리기 위해 건립한 문학관이다.

미망인 김난희 여사가 직접 현판을 쓴 문학관을 들어서면 170여 평 규모에 단층으로 지어진 목조 기와집이 'ㅁ'자 모양으로 방문객을 맞이한다. 문학관에 들어서면 조지훈의 대표적인 시 '승무'가 흘러나오고, 동선을 따라 조지훈 선생의 삶과 그 정신을 살펴볼 수 있는 다양한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동선을 따라가보면 지훈의 소년시절 자료들, 광복과 청록집 관련 자료들, 격정의 현대사 속에 남긴 여운, 지훈의 가족 이야기, 미망인 김난희 여사가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린 작품, 지사로서의 지훈 선생의 삶, 지훈의 시와 산문, 학문 연구의 핵심 내용, 조지훈 선생의 선비로서의 삶의 모습 등등을 살펴볼 수 있다.

그리고 전시물 중에는 지훈 선생이 쓴 주례사와 여러 곳에서 받은 감사장, 위촉장, 표창장 등의 자료를 비롯하여 평소 썼던 문갑과 서랍도 있다.그리고 30대 중반에 썼다는 검은색 모자와 가죽 장갑, 40대에 사용했다는 부채, 그리고 세상을 뜨기 6~7년 전부터 애용했다는 담배 파이프와 안경 등을 비롯하여 외출할 때 즐겨 입었던 외투와 삼베 바지 등도 전시가 되어 있다.

또, 문학관을 돌아나오기 전 한쪽 벽면에는 그의 삶의 단상을 보여주는 1백개의 사진들이 걸려 있으며, 그 맞은편 헤드폰을 통해서는 투병 중인 그가 여동생(조동민)과 함께 낭송했다는 시 '낙화'를 들을 수 있다.

지훈선생 작품 및 유품

지훈육필원고집, 부채, 여권, 가죽장갑, 모자, 넥타이, 모시두루마기, 삼베바지, 초상화, 사방탁자, 문갑, 제1회 지훈상 수상식 초대장, 제2회 지훈상 수상식 초대장, 고 지훈 조동탁 선생 20주기 추모학술대회 초대장, 조지훈 선생 비문제막식 초대장, 지훈시비 제막식 초대장, 1982년도 문화의 날 기념식 팜플렛, 1996 문학의 해 문인모습 및 작고문인 육필 전시회 팜플렛, 금관문화훈장, 편지 2통3장, 신라국호연구논고, 신문스크랩-전교학신문제39호 문화일보 제222호, 릴테이프, 육성녹음 테이프, 시낭송테이프등 다수

주요시설 및 부대시설

  • 주실숲 산책로 전경- 주실숲 산책길
  • 문학관 상설 전시실 내부모습- 지훈문학관 전시실
  • 주실마을 산책로 길- 영양 주실마을
  • 지훈시비공원 산책길- 지훈 시비공원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관광개발담당
임미진
054-680-6432
  • 조회수 2,189